전국뉴스(전북)

"시니어 우대"…전북은행, 'JB 리치100 정기예금' 출시

=

JB 리치 100 정기예금 © News1 박효익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이 만 50세 이상 시니어 고객을 대상으로 한 ‘JB 리치 100 정기예금을 21일 출시한다.

은퇴(예정자)자 노후설계 자금관리 지원을 위한 상품으로, ‘즉시 연금형’과 ‘회전형(만기일시 이자 지급식, 월이자 지급식)’ 등 2종으로 구성돼 있다.

즉시 연금형은 가입 후 최장 10년 이내에서 원금과 이자를 분할 수령하는 상품이고, 회전형은 최장 5년 이내에서 연단위로 원금이 자동 재예치되는 상품이다. 회전형 2종으로 구성됐다.

최소 가입금액은 300만원 이상이다.

매 1년 단위로 시장 실세금리 변동에 따라 기본금리가 재조정돼 고객 입장에서 금리 상승기에 장기가입에도 불구하고 금리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회전형 상품의 경우 1년 단위 자동 재예치로 만기에 은행을 방문해 재가입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결할 수 있다.

기본적인 거래실적에 따라 최대 0.2%의 우대금리가 제공되고, 긴급자금(자녀 결혼, 본인 명의 주택 구입, 본인 및 배우자 입원 등)이 필요한 경우 분할해지 기능으로 고객의 이용편익을 높였다는 게 은행 측 설명이다.

전 금융기관 합산 5000만원 범위 내에서 연도별 비과세 가입 대상 연령에 따라 비과세종합저축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금융위에서 추진하는 ‘국민체감 20대 금융관행 개혁’ 고령자 금융서비스 부분 개선 대응을 위해 상품을 출시했다”며 “향후에도 시니어 고객 금융권익 향상을 위한 다양한 상품 확대 및 각종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은행은 지난해 8월부터 시니어 고객의 금융편의 제공을 위해 전 영업점에 ‘어르신 전담창구’와 2개의 ‘어르신 전담영업점’을 운영하고 있다. 또 콜센터에 ‘어르신 전용전화’를 운영해 오고 있는 등 시니어 고객의 금융서비스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