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올해 청년일자리 7000여 개 창출

715억 투입…취·창업 역량강화 3만5천명 지원

뉴스1 제공 입력 : 2017.03.21 09:50
=
청년광장 발대식에서 축사를 하는 이시종 충북지사. (자료사진) © News1

청년 일자리 7000여개 창출을 위한 ‘충북 2017 청년정책 시행계획’이 추진된다.

충북도는 71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년 일자리 7000여개를 만들기 위한 17개 과제, 78개 세부사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도가 이날 제2차 도 청년위원회에 보고한 시행계획은 7000여개 일자리와 취업·창업 역량강화 서비스 분야 3만5000명 지원 등을 골자로 한다.

이 계획은 도의 관련부서, 유관기관 등이 합동워크숍과 간담회를 열어 결정한 것이다.

청년정책 기반강화, 청년일자리 여건확대, 청년문화·복지 활성화 등 3대 전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취업역량 강화교육, 청년취업성공패키지사업(청년취업분야)과 청년창업베이스캠프 운영, 청년중심 창업아카데미, 청년창업특별보증, 청년상인 중심의 청년몰 조성, 청년농업인 CEO 100명 키우기(창업분야) 등이다.

또한 이날 ‘청년이 행복한 충북실현’을 위한 중장기 마스터 플랜도 발표됐다.

한편 충북도 청년위원회는 지난해 6월 13일 출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