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시당 "검찰, 朴 철저 수사로 진실 밝혀야"

뉴스1 제공 입력 : 2017.03.21 10:50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출두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3번째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017.3.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 광주시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과 관련,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세월호 7시간 등 밝혀지지 않은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시당은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박 전 대통령의 죄는 특검과 헌법재판소, 검찰 등 대한민국 최고 사법기구들에 의해 입증되고 밝혀졌지만 아직까지 해소되지 않은 의혹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검찰은 조사가 끝나는 즉시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 구속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특히 "뇌물공여죄로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구속된 상황에서 뇌물수수 주범인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을 근거지로 대책을 논의하고 증거를 인멸하게 둔다면 국민들은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검찰은 이번에야말로 국민들의 불신을 불식시킬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국민들에게 약속한대로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 헌재로부터 파면당한 만큼 더 이상 불소추 특권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만일 온갖 방법을 동원해 검찰수사에 비협조한다면 국민들의 더 큰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