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녹색기업 대상에 (주)만도 원주사업장 수상

환경부, 2017년도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 개최

박영복 기자입력 : 2017.06.23 17:46
▲ 2017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 단체 사진
6월 22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녹색기업 한자리에 모여 환경경영 실천의지 다짐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6월 22일 충남 롯데부여리조트에서 녹색기업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녹색기업 대상(大賞)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환경경영 추진실적이 우수한 녹색기업과 유공자를 포상하고 그간의 성과와 모범사례를 전파했다.
▲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 대상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만도 원주공장이 선정됐다.

이 기업은 자동차 부품을 제작하는 회사로 최고 경영자의 적극적인 환경경영 의지를 바탕으로 최근 3년 간(‘14~’16년) 자원‧에너지 사용과 환경오염물질 배출을 지속적으로 감축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용수는 ‘14년 대비로 ‘16년 원단위 13%, 에너지는 원단위 6%, 온실가스는 원단위 5.5%, 폐기물은 배출량 8%, 대기오염물질은 배출량 13%를 감축했다.

특히, 냉각탑 자동운전시스템 구축으로 용수 사용량을 연간 960톤 절감했으며,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조향장치) 개발을 통해 오일 사용량을 연간 2,175㎘를 줄였다.  
▲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기업 단체
  
최우수상 수상기업으로는 ㈜한독 음성공장, 한화테크윈㈜ 제3사업장이 선정됐다.

㈜한독 음성공장은 부서별 보건‧안전‧환경(HSE) 항목을 성과평가로 도입하여 인사고과와 성과급에 반영하고 있으며, 순수증기 제조장치 운전 방법 개선과 정제수 염화나트륨 투입량 조절 등을 통해 용수 사용량을 연간 약 950톤 절감했다.

또한, 녹색제품 우선구매 시스템을 운영하여 지속적으로 녹색제품 구매를 늘린 점이 돋보였다.

한화테크윈㈜ 제3사업장은 라인책임제도와 부서별 에코(ECO) 리더 운영으로 전 부서 차원에서 환경안전경영이 이행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고효율 흡수식 냉온수기 교체, 보일러 저녹스 버너 설치로 온실가스 감축과 환경오염물질 저감 노력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유한양행 오창공장과 ㈜잇츠한불 미(美)드림센타는 우수상을, 한국수력원자력㈜ 산청양수발전소는 장려상을, 그리고 엘지(LG)전자㈜ 솔라(Solar)공장은 특별상을 받았다.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녹색기업으로 지정된 총 162개 사업장(‘17.4월 기준)을 대상으로 공모하여 서류심사,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심사에서는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 자원·에너지 절약, 온실가스·환경오염물질 저감, 사회·윤리적 책임 이행 등 다양한 분야의 환경경영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받았다.

한편, ‘녹색기업 대상’은 국내 환경경영을 선도하는 녹색기업으로서 나아갈 방향과 해법을 모색하고 친환경경영 노력을 제고하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시상식 당일에는 전국의 녹색기업과 유역(지방)환경청 담당공무원이 한자리에 모여 주요정책을 공유하고 기업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논의한다.

이가희 환경부 환경경제통계장은 “기업의 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은 해가 거듭될수록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이 녹색기업의 환경경영 실천의지를 쇄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pyoungbok02@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