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차관급 인사 단행…조달청장 박춘섭·병무청장 기찬수

홍세미 기자입력 : 2017.07.17 13:09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조달청장과 병무청장을 비롯한 차관급 인사 8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조달청장에 박춘섭(57)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병무청장에 국군기무사령부 참모장 출신 기찬수(63) 대명에너지 대표이사 등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또 농촌진흥청장엔 라승용(60)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 산림청장엔 김재현(52)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 기상청장엔 남재철(58) 기상청 차장이 임명됐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엔 오동호(55)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국립외교원장엔 조병제(61) 전 외교부 주말레이시아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 국립중앙박물관장엔 배기동(65)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학교수가 인선됐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충북 단양이 고향으로 행정고시 31회 출신이다. 대전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획재정부 대변인과 경제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예산실장을 두루 역임한 예산에 정통한 경제관료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진영농고와 3사관학교 13기,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무사 1처장과 참모장,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을 지낸 군정보분야 전문가란 평가다. 노무현정부 때 소장까지 진급했던 그는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지지선언을 했고, 국방개혁에 기여했다고 알려졌다.


라승용 농진청장은 전북 김제 출신으로 김제농공고, 방통대 농학과를 나와 고려대 농학 석사, 원예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농진청 연구정책국장과 국립농업과학원 원장, 농진청 차장까지 역임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전남 담양이 고향으로 광주진흥고와 서울대 임학과를 졸업, 서울대 농학 석사 및 일본 쓰쿠바대 농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희망제작소 부소장, 희망서울 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분과위원장, 생명의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을 거쳤다. 지역경제활성화 모델 전도사로 유명한 산림학자로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해 산림과 지역사회를 연계한 일자리창출,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안동고와 서울대 농학과를 졸업, 서울대 기상학 석사와 대기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기상청 기상산업정보화국장, 국립기상과학원장, 수도권기상청장 등을 지낸 내부승진 케이스로, 대기환경분야 전문가다.


경남 산청이 고향인 오동호 원장은 행시 28회 출신으로 진주고와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 서울대 정책학 석사 및 성균관대 행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