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자카르타 공항서 봉변’… “엉덩이, 가슴 자꾸 접촉”

최정면 기자입력 : 2017.08.18 11:20

▲사진출처=태연 인스타그램.

소녀시대의 태연이 18일 검은색 정사각형 사진과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카르타 공항에서 당한 봉변에 대해서 울분을 토했다.


태연은 “자카르타 공항에서 수많은 인파에 몰려 발이 엉키고 몸도 엉켜서 많이 위험한 상황이었다. 실제로 바닥에 넘어진채로 벌벌떨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현지 경호원분이 위험해 보였는지 절 뒤에서 번쩍 들어올리셔서 그것 또한 너무 당황스러웠고 놀랐다. 자꾸 뒤에서 옆에서 신체접촉에 긴장했던 상황인지라 질서라는건 찾아 볼 수 없었고 기다려주셨던 분들중에 똑같이 넘어지고 다치신 분들도 있는 것 같아서 제 마음이 몹시 좋지 않다.”며 전했다.

태연은 특히 “그리고 고의는 아니었겠지만 신체일부 엉덩이며 가슴이며 자꾸 접촉하고 부딪히고 서로 잡아당기고.. 그 느낌도 참 당황스럽고 제정신을 못차리겠다. 그래서 오랜만에 도착한 자카르타에서 좋은 모습으로 입국 할 수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기다려준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제발 우리 다치지않게 질서를 지켜줬으면 좋겠다. 그 누구보다 사랑 많고 정 많고 서로 이해 할 수 있는 우리팬들이니까 오늘일은 해프닝으로 생각하겠다. 모두 다 상처받지 않길 바랄게”라고 당부했다. 태연의 인스타그램에는 "언니 제가 미안해요 ㅠ, 태연씨... 미안해요... 함푸라아아아아아아... 화이팅"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