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시 매산동·부천시 원미동 도시재생에 100억 지원

조철영 기자입력 : 2017.08.30 16:35
수원시 매산동과 부천시 원미동이 2018년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대상지에 선정됐다. 경기도는 지난 29일 최종평가회를 열고 총 7개 후보지 가운데 이들 2개 지역을 2018년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2개지역은 2022년까지 지역 당 100억 원의 지원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 3월 쇠퇴지역 2곳을 선정해 지역별로 100억 원을 지원, 주민 소통, 사회적경제기업 활동 등 거점공간을 조성하는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국토부가 추진 중인 공모사업과 유사하지만 공유적 시장경제 실현이라는 경기도만의 핵심가치를 접목시켰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현행법상 쇠퇴지역은 인구와 사업체가 3년 이상 감소하면서 노후 건축물(20년 이상) 비중이 50% 이상인 지역을 말한다. 경기도에는 2016년 기준 김포와 광주, 가평을 제외한 28개 시군에 232개 쇠퇴지역이 있으며 이곳에 454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경기도는 사업계획 발표 이후 총 14회에 걸쳐 시군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컨설팅을 실시하며 사업계획 수립을 지원했으며 이날 평가회에는 수원, 고양, 성남, 부천, 안양, 평택, 의왕 7개 시군이 참여했다. 
최종 선정된 수원시 매산동 일원은 도청이전예정지역으로 44만㎡ 면적에 3만 2천여명이 거주하고 있고 노후 건축물 비중이 78%에 이른다. 
대상지내에 로데오거리 조성 등 정부지원사업이 진행되고 있고, 인근에 수원 화성 등 세계적 문화유산이 위치해 도시재생 추진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시는 365 활력발전소 등 거점공간, 안전안심 골목길 조성 등의 내용을 담은 ‘활력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 계획을 제안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부천시 원미동 일원은 뉴타운 해제지역으로 24만㎡ 면적에 9천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노후주택 비율이 88%에 달하고 최근 5년간 인구와 사업체 감소가 진행 중인 쇠퇴지역이다. 
부천시는 올해 6월 복원된 심곡천과 원미부흥, 원미종합 등 전통시장을 활용한 도시재생계획을 제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계획에는 청년상인 공동체 거점공간, 시장특화가로, 옥상문화공간 조성 등이 담겨져 있다. 
최종 대상지 2곳은 개소당 도비 50억원과 시비 50억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100억원이 투입된다. 
이귀웅 경기도 도시재생과장은 “7개 시군의 사업계획은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좋은 계획이었다. 선정되지 않은 시군도 창의적인 사업제안서와 발표능력을 갖춘 만큼 정부 뉴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최종평가회에는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를 위해 주민 60명, 공무원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개평가방식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각 시군별 발표를 지켜보면서 도시재생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회도 가졌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