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청, 중국 4개 지역 방문 투자 협상·설명회 개최

최정면 기자입력 : 2017.09.05 10:13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화순 청장)이 대중국 투자유치를 위해 지난 31일부터 오늘까지 장춘(長春), 따렌(大連), 옌타이(煙台), 웨이하이(威海) 등 4개 지역을 방문해 중국 기업체를 대상으로 투자 협상과 설명회를 열었다.

황해청은 먼저 지난 1일과 2일 장춘에서 열리는 제11회 중국 동북아박람회에 참가해 스마트물류 관련기업인 허베이성 물류산업 그룹 등 20개 기업을 상대로 황해청 개발사업 홍보 및 투자상담을 진행했다.


이어 2일 따렌에서는 물류와 전자상거래에 특화된 선성물류유한공사 등 물류기업 3개사를 방문해 1대1 투자상담을 진행하고, ‘따렌(大連)진푸(金普)신구 전자상거래 실험구와 한중무역협력구’와 연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옌타이와 웨이하이에서는 옌타이시 한인상공회 대표자(김종환)와 옌타이시 상무국장 등 정부기관 당국자와 간담회를 갖고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C사 등 물류 및 전자상거래 회사 3개사와 투자협상을 진행해 투자의향서를 받았다. 황해청은 이들과의 투자협력이 평택항의 향후 옌타이 한중산업단지와 웨이하이 국제물류단지를 연계한 대중국 물류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화순 황해청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이 중국과 최단거리에 있는 만큼 대중국 협력관계가 관건”이라며 “현재는 사드문제 등으로 본격적인 중국자본 유치가 어렵지만 지속적인 자본 유치 노력을 통해 대중국 물류중심지로 부상하기 위한 사전준비 작업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황해청은 별도 투자유치 방문단을 구성, 오는 9일까지 텐진(天津)과 청뚜(成都)에서 물류와 제조업체 잠재기업을 발굴하기 위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5개사를 개별 방문해 일대일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