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드 1개 포대 운용 능력 갖춰

최정면 기자입력 : 2017.09.07 11:10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발사대 4기 운용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경찰이 밤샘 작전으로 진입로를 막고 있던 시위대를 해산 한 후 사드 장비의 이동로를 확보했다.사진제공=뉴스1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의 THAAD(사드·고고도미사일발사체) 기지에 잔여발사대 4기를 오늘 오전 이른 시간에 추가로 배치를 완료하면서 먼저 설치된 발사대 2기가 함께 사드 1개 포대의 운영이 언제라도 가능해졌다. 

사드 1개 포대는 사격 통제 레이더, 교전통제소, 6기의 발사대, 48발의 요격미사일로 구성된다. 발사대 6기에 대해서는 임시 메탈패드를 설치한 상태로 임시 일부 보완공사를 실시해서 운영될 예정이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사드체계 발사대 4기 임시배치 완료와 관련해서 국방부 입장을 7일 밝혔다.

문상균 대변인은 “정부는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와 고위력의 핵실험 등 더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한미군 사드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오늘 임시 배치하였다.”고 말했다.

사드배치와 관련 향후 국내외적 논란을 의식한 듯 2차 공여부지와 관련해서는 “다만, 최종 배치 여부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미국 측에 공여하기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고 엄정하게 시행한 후 그 결과를 반영해 결정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국이 제기하고 있는 안보적 우려에 대한 해소 필요성을 인식하고, 구체적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관련국 간 협의를 유관부처와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성주시, 성주 주민들에 대해서는 “사드체계의 임시배치로 영향을 받게 된 지역주민들의 불편과 우려를 감안해 범정부 차원에서 해당 지역에 대한 적절한 지원 대책도 강구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행정안전부에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 시행령 개정’을 이미 의뢰하였으며, 지역주민들의 요청 사항을 수렴하여 범정부 차원에서 지역 발전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및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