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대중화시대....멀지 않았다

SK㈜ C&C, ‘IBM 왓슨 한국어 API 기반 에이브릴(Aibril) 서비스 론칭’

박영복 기자입력 : 2017.09.11 00:21
왓슨 한국어 API 8종 공개…대화·검색·학습은 물론 디지털 이미지 분석과 문서 처리도

제조·의료·금융·통신·유통 등 전 산업분야...기업은 물론 개인 개발자도 손쉽게 활용

에이브릴(Aibril) 서비스 론칭 기념 프로모션도 ‘풍성’

'에이브릴 로봇’이 신나는 음악으로 잠을 깨운 후 지난 밤의 수면 리듬과 신체 리듬 등을 체크하고 오늘의 날씨를 알려 준다. 식사를 하며 챗봇을 통해 신규 보험 가입을 상담 받고, 회사에서는 ‘에이브릴 스마트 HR’의 도움을 받아 입사지원자들의 자기 소개서를 분석한다. 집에 들어가는 길에 병원에 들러 ‘에이브릴 항생제 어드바이저’의 도움을 받은 의사의 항생제 처방을 받아 들고 집에서는 ‘에이브릴 커머스’를 통해 쇼핑을 한다. 한편에서는 아이들이 ‘에이브릴 튜터’와 함께 수학 공부의 재미에 빠져 있다.'

몇 일전 SK㈜ C&C는 이번에 공개한 API를 기반으로 파트너사들과 함께 만들고 있는 인공지능 세상을 실감나게 보여줬으며,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SK㈜ C&C(사업대표 안정옥)와 IBM은 ‘IBM 왓슨 한국어 API 기반 에이브릴(Aibril) 서비스 공식 론칭 기자 간담회’를 6일 SK서린빌딩에서 개최하며 한국어 API 8종을 공개했다.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기업들이 크게 품을 들이지 않고도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일종의 프로그램 세트로 이번에 공개된 왓슨 한국어 API 8종은 ▲대화 ▲자연어 이해 ▲자연어 분류 ▲검색 및 평가 ▲문서변환 ▲언어번역 ▲이미지 인식 ▲성향분석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왓슨 한국어 API는 전문가가 아니라도 활용법만 간단히 숙지하면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접근이 쉽다. 에이브릴 포털에 접속 후 자신의 인공지능 서비스에 맞게 API를 골라 블록 조립하듯이 합치면 검색·학습·대화는 물론 개인 선호·취향 파악 등 원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개발 할 수 있다.

해당 API에 데이터를 복사해 붙이면 되고, 파일을 그대로 업로드 하거나 HTML·PDF·MS워드 등 다양한 포맷의 문서 형식도 가리지 않는다.

기존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에는 시스템 전문가·데이터 분석가·머신러닝 개발자 등 많은 전문인력을 투입해 오랜 시간 동안 작업이 필요했고, 심지어 데이터 양식을 맞추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왓슨 한국어 API는 데이터 전달부터 분석·처리까지 모두 간단히 진행할 수 있어 다양한 종류의 인공지능 서비스도 빠르게 만들어낼 수 있다. 가령 특정 온라인 쇼핑 고객 선호도 분석 시, 고객의 SNS 데이터를 넣어 주면 ‘성향분석 서비스(PI)가 해당 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바로 진행한다.

데이터 입력과 함께 ‘문서 전환 API’가 해당 데이터를 분석 가능한 데이터로 자동 변환해 저장시키며, ‘이미지인식 서비스(VR)’를 활용하면 제품 사진 등도 간편하게 등록해 연계·분석할 수 있다.

‘대화 서비스(Conversation)’를 통해 20대 고객 선호 물품 등의 질문을 하면 ‘자연어 이해 서비스(NLU)’가 관련 답을 찾아 알려준다. 답변이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추가 조사를 지시하면 ‘자연어 분류 서비스(NLC)’가 ‘검색 및 평가 서비스(R&R)’의 도움을 받아 질문자의 의도에 맞게 데이터를 재분류하고 다시 답변을 제시하는 등 기업들은 자신들에게 맞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언제든 쉽게 구성하고 바꿀 수 있다.

왓슨 한국어 API 기반의 에이브릴 서비스는 어떤 형태의 서비스·제품에도 적용이 가능한데, 필요한 경우에는 외부 솔루션을 언제든 추가 장착해 이용할 수 있으며, 디지털 거울이나 인형·로봇은 물론 챗봇에도 음성인식 기능을 달 수 있다.

이를 위해 SK㈜ C&C는 왓슨 한국어 API를 활용한 범용 챗봇 프레임워크도 소개했다. 해당 프레임워크를 활용하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와 연결해 원하는 챗봇 서비스를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

한편 SK(주) C&C는 이번에 선보인 8종의 API 외에 올 연말까지 음성서비스인 STT(Speech To Text, 음성을 텍스트로 자동변환)·TTS(Text to Speech, 텍스트를 음성으로 자동변환) API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왓슨 한국어 API 공개로 보유 데이터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비즈니스 모델·서비스 개발에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전망이다.

제조·의료·금융·통신·유통 등 전 산업분야의 기업들이 영업장·공장·사무실 등 자사의 사업 및 경영 현장에 맞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의 상황에 따라 ▲마케팅 프로모션용 고객 선호도 분석 ▲재무 데이터 분석 ▲고객 만족도 분석 ▲공정 데이터 분석 및 생산성 예측 ▲공정 과정 모니터링 및 제품 검사 ▲ 소셜 커머스 ▲상품 추천 등 활용할 수 있는 곳이 다양하다.
왓슨 한국어 API는 사용법도 간단하고 스마트폰·로봇 등 어떤 기기와도 자유롭게 호환됨에 따라 에이브릴 서비스를 미리 여러 개 만들어 보고 테스트 후 취사·선택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스타트업 및 개인 개발자들의 다양한 에이브릴 서비스 출시가 기대된다.

실제로 지난 달에 열린 ‘에이브릴 메이커톤’ 행사에서는 왓슨 한국어 API를 처음 접하는 대학생·일반인·고등학생이 24시간 만에 ▲시각장애인용 정보 검색 ▲운동기구 사진을 보고사용법을 알려주는 서비스 ▲가전제품 제어용 스마트홈 서비스 ▲대화하는 거울 등을 만들어냈다.

SK㈜ C&C는 왓슨 한국어 API 기반 에이브릴 서비스 공식 론칭 기념으로 스타트업들의 다양한 에이브릴 서비스 창출 지원을 위해 왓슨 한국어 API 무료 및 할인 쿠폰도 마련했다.
특히 대학·연구기관을 대상으로 별도 신청을 받아 왓슨 한국어 API를 일정기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계획 중이다.

SK㈜ C&C는 왓슨 한국어 API를 처음 접하는 기업과 개인 개발자들에게 ▲API 활용 및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기술 자문 ▲온?오프라인 교육 ▲서비스 기획에 대한 1대1 컨설팅 ▲에이브릴 포털을 통한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SK㈜ C&C 이문진 Aibril 사업본부장은 “국내 기업들이 인공지능 서비스를 손쉽게 개발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며, “에이브릴을 통해 국내 모든 기업들이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는 자신만의 데이터 사업화를 빠르게 전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