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문근영, “섹시한 문근영으로 불리고 싶다”...국민여동생 꼬리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구민호 기자입력 : 2017.10.12 22:44
문근영 서신애 SNS

문근영이 과거 국민여동생이라는 호칭으로 인해 고충을 겪었다고 털어놓은 발언이 눈길을 끈다.

문근영은 과거 ‘가을동화’, ‘어린신부’ 등 상큼한 매력으로 국민 여동생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에도 국민 여동생의 이미지로 인해 겪은 남다른 고충을 고백했다.

문근영은 KBS2 ‘신데렐라 언니’를 통해 악역 연기에 도전하며 이미지 변신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할 수 있다면 사람들에게 또다른 이미지를 넣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근영은 이미지 변신을 위해 뮤지컬 ‘클로저’로 스트립댄서로 변신하기도 했다. 문근영은 과감한 섹시미를 드러내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신애 또한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안 이미지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서신애는 "스무살이 된 배우 서신애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롤모델로 배우 박신혜를 꼽았다. 서신애는 "이미지나 자연스러운 연기력 부분이 닮고 싶다. 분위기도 예쁘신 것 같다"고 밝혔다.

서신애는 "동네 마트를 지나가는데 할머니 한 분이 제게 길을 물으셔서 알려드렸다. 근데 저한테 '초등학교 몇 학년?'이라고 물으시더라. 조금 상처받았다"고 고백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