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학, 사이코패스 성향…살인의 원인은 성적 스트레스? "유병장수하세요"

머니투데이 더리더 구민호 기자입력 : 2017.10.13 16:54
사진=뉴스1
일명 '어금니 아빠'라고 불리는 서울 여중생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영학씨에게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영학을 여중생 살해 및 시신 유기 혐의 붙잡힌 이영학 사건의 수사를 마무리하기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이영학을 면담한 서울청 과학수사계 소속 이주현 프로파일러는 "사이코패스 체크리스트를 평가할 때 이영학은 40점 만점에 25점을 받았다"며 "아주 높은 편은 아니지만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한 살해원인에 대해 "아내를 대신할 사람이 필요했다"며 "성인 여성을 생각하다 여의치 않으니 통제가 쉬운 청소년에게 생각이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일 이영학은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김모(14)양을 서울 망우동 집에서 살해하고 강원도 영월 야산에 시신을 버린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