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신동욱 "양파껍짗 민낯 까진 꼴"

머니투데이 더리더 구민호 기자입력 : 2017.10.20 18:43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가 결정된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의 발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신 총재는 자신의 SNS에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대해 "문재인 좌파정권 여론정치 실패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주사파정권 선동정치 패망한 꼴"이라며 "국민의식 깨어난 꼴이고 쇼통정치 밑바닥 드러난 꼴"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핵폭탄보다 무서운 건 전기료폭탄 확인된 반증 꼴이고 거짓왜곡정권의 양파껍질 민낯 까진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정부는 공론화위원회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 권고안에 대해서 "국민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낙연 궁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론화 결과 전달식에서 "처음 약속대로 저희에게 주신 모든 권고를 수용하겠다"고 전했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