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사업 관련해 더 이상 강원도와 강원도의회에만 맡길 수 없다” 시민검증단 출범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인턴기자입력 : 2017.10.26 14:26
【사진=뉴시스】강원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가 26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고랜드 사업 전면 재검토를 위한 시민검증단 구성 계획을 발표했다


레고랜드 사업 관련해 더 이상 강원도와 강원도의회에만 맡길 수 없다” 시민검증단 출범

강원 춘천시 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26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레고랜드 사업 전면 재검토를 위한 시민검증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더 이상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한 문제를 강원도와 강원도의회에만 맡길 수 없다”며 “시민들이 직접 검증에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 해외투자사 멀린사에 놀이시설 공사비 800억원을 추가 출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같은 의혹은 지난 19일 열린 강원도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 김성근 의원이 “강원도가 레고랜드 사업 관련 기존 대출 2050억원에서 800억원을 추가 출자해 멀린사에 지급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는 발언에서 시작됐다.

이 같은 지적에 도는“지금까지 2050억원 중 1200억원을 사용한 상황이고 나머지 800억원은 테마파크 공사 외에 상하수도, 조경 등 간접공사비 목적으로 사용하게 될 비용"이라며 추가 출자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강원도와 멀린사 간 체결한 레고랜드 협약서 등 시민검증단 운영에 필요한 관련자료청구를 요청했다.

시민검증단의 정보공개청구 요청을 받은 강원도는 절차에 따라 정보공개가 가능한지를 검토한 뒤 처리할 방침이다.


시민검증단은 모드 100명의 인원으로 고고학계 전문가와 일반 시민이 등이 함께해 사업팀과 회계팀, 문화재팀 등 3개 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