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인구절벽 공동대응위해 민·관 협력체 총력 펼친다

기관장, 기업체, 단체장 등 100인 협력체 구성...민관협력모델 구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7.10.27 21:42
부여군(군수 이용우)은 날로 심해져가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의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자 민·관 100인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특히 ‘저출산·고령화 사회의 인구절벽 해소’가 새정부 4대 복합혁신과제로 선정되면서 관심이 커지고 있어, 관내 공공기관 및 기업체, 사회단체와의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민관협력모델을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군은 지난 27일 여성문화회관에서 24개 기관장(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등)과 32개 관내 기업체, 44개 단체장(부여군여성단체협의회 등) 등 총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여군 인구증가 정책 추진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및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 앞서 한국인구교육학회장 겸 아태인구연구원장 김태헌 교수는 ‘인구절벽현상과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현 시점에 닥친 인구절벽 문제와 지역소멸의 위기감, 그에 따른 대응 방안을 깊이 있게 다루며 열띤 강의를 펼쳤다.

이어 인구청년팀장의 부여군 인구정책현황 브리핑과 이용우 군수 주재로 인구절벽해소 대책 방안 마련을 위한 토의가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민·관은 인구절벽 해소를 위해 △전 군민 대상 '바른 주소 갖기 운동' 적극 동참, △저출산 극복 등 인구정책 인식개선 및 사회분위기 조성, △우수기관·단체에 대한 평가 및 포상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군이 인구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것은 농촌지역 인구감소로 올해 초 인구 7만 명이 붕괴되고, 고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져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시책 마련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30%를 넘어 초고령사회로 진입하여 인구감소의 가장 큰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고, 저출산, 전출 등 인구감소 요인만 증가하고 있다.

이를 타개하고자 실효성 있는 출산정책, 귀농·귀촌 유입방안, 다문화 가정 지원 등 다변화된 시책을 마련하여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우 부여군수는 "저출산,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우리 군의 인구감소가 지역의 잠재적 성장 동력은 물론, 군의 위상 및 지역공동체 붕괴를 초래하고 있다”며 "인구유출을 막고 다양한 인구유입 정책을 모색하여 군민의 삶을 증진시킬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고민하고 협력하자”라고 당부했다.

pyoungbok02@gmail.com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