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졸음 운항 어선 암초에 걸려 좌초…선원 9명 무사 구조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인턴기자입력 : 2017.11.07 14:09
[사진제공=News1] 7일 제주시 조천읍 김녕항 북동쪽 약 2.7㎞ 해상에 목포선적 안강망어선 A호(69t·승선원 9명)가 암초에 걸려 비스듬히 기울어져 있다.

제주에서 졸음 운항하던 어선이 좌초돼 6시간 만에 구조됐다.

7일 오전 3시48분께 제주시 조천읍 김녕항 북동쪽 약 2.7km 해상에서 목포선적 안강망어선 A호 선장 한모(56)씨가 선박이 암초에 걸려 좌초됐다고 제주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어선은 69t급으로 지난 6일 완도항에서 출항해 조업을 위해 이동하던 중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선원 9명이 고립됐다.

해경은 50t급 경비정과 방제정을 보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좌초된 A호와 선원 9명을 모두 무사히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A호 승선원의 건강은 이상 없고, 졸음 운항으로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며 “조업에 나서는 선박은 충분한 휴식을 취해 사고 예방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