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세계 최대 규모 주파조정용 ESS 구축한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인턴기자입력 : 2017.11.07 15:04
한국전력이 세계 최대 규모의 주파수조정용 ESS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전은 11월7일 전북 김제시에 소재한 한전 김제변전소에서 주파수조정용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ESS) 구축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을 비롯해 공공기관, 학계, 연구계, 산업계 등 15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2014년 52MW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상업운전을 시작한 주파수조정용 ESS는 기존 발전기가 담당하는 주파수조정을 대체해 전기품질을 높이고 발전비용을 낮출 수 있다. 앞으로는 김제변전소 등 13개 장소에서 세계 최대 규모인 376MW를 구축·운영한다.

이번 상업운전 시행으로 전기품질을 확보하고 전력계통 운영효율이 향상돼 매년 약 620억원의 전력구입비 절감이 기대된다.

또 기업들은 지난 4년간 사업에 참여하면서 배터리 충·방전 속도를 최대 1.6배까지 향상시키는 등 기술적 성장을 이뤘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 약 1조 2,000억원의 해외 수출을 달성했다.

김 부사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전력산업은 4차 산업혁명과 미래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대격변을 목전에 두고 있으며, ESS 기술은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서 에너지 신산업을 선도하는 핵심이다”고 밝혔다.

한전은 앞으로 신재생출력 안정화 및 피크절감용 ESS분야로 활용 범위를 넓혀 ESS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ESS 기술 수출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