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현장에서 부러진 칼날 발견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인턴기자입력 : 2017.11.10 16:21
부산 해운대구 주택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3시32분께 112신고센터에 "세 들어 사는 사람이 며칠째 보이지 않고 출입문을 통해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119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부산 해운대구 4층 건물 중 1층 A(55·여)씨의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다. A씨는 방바닥에 누워 숨져 있었다.

경찰은 숨진 A씨의 목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고, 현장에서 부러진 칼날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외부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타살인지 자살인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현재 소개가 파악되지 않는 A씨의 지인 B(71)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