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브리핑, "포항 지진후 여진 6회…규모5.4 자연지진, 남한 전역 흔들"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인턴기자입력 : 2017.11.15 17:03
15일 오후 2시29분쯤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사진=독자제공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부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여진이 6회 있었으며 남한 전지역이 흔들렸다"고 밝혔다.

이미선 지진화산센터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의 브리핑을 통해 "경북 포항시 북부 북쪽 9km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며 "전진과 여진은 각각 2회, 6회 발생, 남한 전지역이 흔들렸다"고 밝혔다.

이 센터장은 당초 지진조기경보에서 이번 지진의 규모를 5.5로 분석했으나 자세한 분석 결과 5.4로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포항 지진은 계기 지진 관측 후 역대 가장 큰 값이고, 규모로는 역대 2번째"라며 "지진파형자료를 통해 전국에 있는 대부분 계기관측소에서 지진이 관측된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이번 지진이 P파보다 S파가 강하게 나타나는 자연지진이라며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경우 수개월 동안 여진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센터장은 이번 지진 조기경보에 대해 "최초 관측 후 19초 만인 오후 2시29분 57초에 조기경보를 발송했다"며 "지난 7월 새로운 알고리즘을 도입했고 이를 통해 (조기경보를) 앞당겼다"고 밝혔다.

남재천 기상청장은 "포항에서의 지진으로 국민들이 많이 놀랐을 것"이라며 "지진 감지와 동시에 비상체제를 돌입해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속되는 여진에 대비해 철저한 감시를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15일 오후 2시29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5.4 지진은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역대 두번째 규모다.

기상청에 따르면 발생위치는 위도 36.12도, 경도 129.36도이며 발생 깊이는 9km이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