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산불방지 총력 대응…산불 가해자 엄중 처벌 예고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7.12.12 17:28

원주시청 전경/사진=원주시 제공


강원 원주시가 산불방지의 일환으로 산불을 낸 가해자에게 관련 법령을 엄격히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12일 원주시 관계자는 "겨울철 연일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산불경보가 격상되는 등 산불발생이 우려되고 있다"며 "주요 원인은 사람의 부주의로 인한 실화가 대부분이다"고 밝혔다.

이에 원주시는 실수나 부주의로 말미암은 산불도 관련법을 엄격히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이나 입산자 실화 등 실수나 부주의로 산불을 낸 경우라도 산림보호법 규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피해보상 책임도 따른다.

또한 산불로 번지지 않게 되더라도 산림연접지 100m 내에서 허가나 신고 없이 불을 놓다가 적발되면 5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원주시 관계자는 "쓰레기소각 등 인위적인 산불요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