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국토부, 용산공원 조성방안 공동연구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7.12.19 10:35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용산공원 조성방안을 공동연구를 통해 도출하기로 합의했다./사진=뉴시스(용산공원 조성 예상도)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그간 논란이 됐던 용산공원 조성방안을 공동연구를 통해 도출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19일 신청사에서 '서울시-국토부 핵심 정책협의 태스크포스' 제2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합의 사항을 발표한다.

발표에 따르면 시와 국토부는 9월12일 제1차 회의 이후 약 3개월간 실무논의를 거쳐 용산공원과 주변경관에 관한 공동연구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

또 스마트시티 기반을 구축하고 도시기반시설 해외수출을 위한 협력에도 합의했다. 향후 국토부와 서울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통합연구와 협력을 위한 공간을 마련한다.

시와 국토부는 도시기반시설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한다. 시나 국토부가 외국에 도시기반시설을 수출할 때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철도분야에도 가시적인 성과가 있다. 시는 영동대로 복합개발 실시설계에 국토부 요청사항을 반영하기로 했고 국토부는 서울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사업에 신규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공적임대주택·청년주택 공급 활성화, 노후도시기반 시설 유지관리 등 그간 양자간 합의점 도출이 어려웠던 과제가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더라도 양 기관이 서로 모여 해법을 모색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협력·공조해 각종 정책 현안에 신속히 대응하고 시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은 "실무TF 운영의 가장 큰 성과는 서울시와 국토부의 소통창구를 만들었다는 점"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