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앓던 30대 주부, 자녀 2명과 아파트 투신…2명 사망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8.01.05 11:38
사진=뉴스1
조현병 증세를 앓아오던 30대 주부가 어린 자녀와 함께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아파트 뒤편 화단에 떨어진 자녀 두 명 가운데 네 살된 아들은 목숨을 잃었지만 두 살배기 딸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4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해 12월 30일 오후 8시 27분쯤 부산 기장군 정관면에 있는 한 아파트 출입구 인근 바닥에서 A씨(38·여)가 쓰러져 숨진 것을 음식 배달원 B씨(37)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약 30여분 뒤에는 해당 아파트 경비원이 아파트 뒤편 화단에서 A씨의 자녀 C군(4)과 D양(2)도 차례로 발견했다.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C군은 숨졌고 두 살배기 D양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C군의 몸에서 목이 졸린 흔적을 발견됐다는 검안의 진술을 토대로 모친 A씨가 아들 C군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뒤 D양과 함께 주거지인 아파트 8층 베란다 아래로 던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2016년 8월 한 달가량 병원에 입원해 정신분열 증세로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고 숨진 A씨와 C군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망 경위을 조사중이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