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10건 중 7건은 '도로횡단 중 발생'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8.01.10 16:29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38곳을 대상으로 지자체,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민간전문가 합동점검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점검은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586곳 가운데 개선이 시급한 전통시장 주변 17곳을 포함해 사고 위험지역 38곳을 선정했다.

점검결과,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38곳에서 발생한 총247건의 사고 가운데 186건(75.3%)은 도로를 횡단하다 발생했다.

특히 서울 동대문구 성바오로병원 주변은 15건으로 가장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가해 운전자 법규위반사항을 살펴보면 안전운전 불이행(68.4%),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20.6%), 신호위반(3.2%)순으로 나타났다.

계절별로는 12월, 1월, 2월순으로 겨울철에 교통사고가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에 가장 많았다.

2016년 기준,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4292명 중 보행 사망자는 1714명(39.9%)이며 이 중 노인 사망자는 866명(50.5%)으로 나타났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