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레일, '시세조작 혐의' 투자자 5명 퇴출…법률 대응 검토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8.01.11 09:09
사진=코인레일 홈페이지 캡쳐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시세조작 혐의가 있는 투자자를 퇴출시켰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은 10일 공지를 통해 이달 8일 오전에 발생한 시세조작을 내부조사한 결과, 이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용자들을 모두 사용정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사용정지 대상자는 모두 5명으로, 코인레일은 이들의 이메일 명단을 공개했다.

이어 코인레일은 "이번 시세 조작 사건과 관련해 법률 대응을 검토 중"이라며 "앞으로도 시세조작에 단호한 대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코인레일은 지난해 8월 개장한 신규 가상화폐 거래소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스트라티스, 오미세고 등을 거래할 수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