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로 무더기 결항' 제주공항 정상화…체류객 7천명 수송작전 개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기자입력 : 2018.01.12 10:53

12일 오전 제주시 제주국제공항 대합실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발권을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폭설에 따른 무더기 결항사태가 12일로 이틀째 계속되고 있는 제주국제공항에서 7000여명의 체류객 수송 작전이 시작됐다.


제주도와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결항으로 전날 제주를 떠나지 못한 승객들 가운데 이날 출발 예정인 승객은 모두 7047명이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2023명, 아시아나 항공 1157명, 제주항공 1456명, 진에어 380명, 에어부산 778명, 이스타항공 889명, 티웨이항공 364명 등이다.

이날 운항편수는 정기편 195편, 임시편 12편 등 총 205편이며 전체 공급좌석은 3만993석이다. 이 가운데 7832석이 빈 좌석이어서 체류객 7047명을 모두 태울 수 있다.

제주공항은 공항 안에서 새우잠을 잔 2500명 이상의 체류객들과 공항 대신 숙소에서 묵은 승객들이 아침 일찍부터 하나, 둘 찾으면서 점차 붐비고 있다.

다만 제주공항에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대설특보가 내려져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항공기상청은 "해상에서 눈구름이 유입되면서 단속적으로 눈이 이어지고 있으며 낮부터 점차 그치겠으나, 오전까지는 쌓인 눈으로 항공기 운항에 영향을 줄수도 있겠다"고 전망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기상만 잘 따라준다면 이날 중 7000여명 모두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2일 오전 제주시 제주국제공항 대합실에서 공항 이용객이 간밤에 사용한 모포를 정리하고 있다./사진=뉴스1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