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다스 ‘120억 횡령’ ‘투자금 140억 반환’ 의혹 투 트랙으로 수사…김성우 전 사장 소환조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기자입력 : 2018.01.12 15:52
[사진=News1] 경주시 외동읍 다스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
검찰이 다스 ‘120억 횡령’ 의혹과 ‘투자금 140억 반환’ 의혹 수사를 투 트랙으로 진행 중이다. 다스 관련 검찰 수사는 모두 실소유주 논란에 마침표를 찍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김성우 전 다스 대표와 권승호 전 전무를 소환 조사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다스의 설립경위나 운영실태, 회계흐름, 결재상황 등을 집중 조사했다.

그간 첨단1부는 전담팀이 공소시효 문제에 쫓기고 있는 것과 달리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왔다. 이상은 다스 회장의 운전기사,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유의미한 진술 등이 쌓였다고 알려졌다.

첨단1부가 해외에 동결됐던 BBK 김경준씨의 돈 140억원이 다스로 입금되는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면,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전담팀(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직원의 120억원 횡령 의혹 사건을 수사해 실소유주를 확인하고 있다.

전담팀은 지난 11일 ‘120억 횡령’ 의혹 수사를 위해 다스 본사 등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전담팀은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보내 회계장부와 디지털자료 등을 확보했다. 현재 압수물품을 분석 중이다.

법조계는 수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민간 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부를 동원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직권남용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있다. 논란이 거듭됐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역시 해답에 가까워질 전망이다.
imgo626@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