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동준, 음주측정 요구하자...“내가 누군지 아느냐” 물의 일파만파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1.12 19:55
사진=TV조선 캡쳐
허동준 더불어민주당 원외당협위원장이 지난해 충돌사고와 더불어 음주 측정을 거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한 언론 매체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허 위원장의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허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11시께, 서울 여의도 KBS별관 인근에서 시내버스와 충돌사고를 일으킨 뒤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허 위원장은 혈중알코올농도 0.2%로 면허취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더군다나 앞서 허 위원장은 지난해 2006년 음주운전으로 벌금 200만 원을 낸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확장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허 위원장은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오히려 적반하장인 모습을 보여 비난 여론의 뭇매가 이어지고 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