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벌써부터 대박조짐, 예매율 31.2%기록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1.12 20:57
사진=네이버 영화

애니메이션 ‘코코’가 영화 ‘신과함께’, ‘1987’의 뒤를 바짝 쫓아가고 있다.

‘코코’는 뮤지션이 되고 싶은 소년 ‘미구엘’이 전설적인 가수 에르네스토의 기타에 손을 대면서 ‘죽은 자들의 세상’에 발을 들이는 판타지 애니메이션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울러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애니메이션 '코코'가 예매율 31.2%를 기록했다고 밝히면서 ‘겨울왕국’, ‘너의 이름은’을 잇는 흥행에 성공할지 귀추가 쏠린다.

이미 영화를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다소 생소했던 멕시코 전통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영화 코코의 OST ‘Remember me’의 여운이 아직까지 전해진다”라는 극찬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특히 디즈니·픽사가 선보이는 화려하고 섬세한 영상미와 짜임새 있는 스토리텔링이 ‘어른들의 위한 애니메이션’이라 불릴 정도로 호평일색이다.

또한, 애니메이션 명작 ‘토이스토리 3,4’를 제작한 리 언크리치 감독의 작품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