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동양의 나폴리, 통영에서 맛보는 신선한 회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02.15 10:00


통영은 동양의 나폴리로 불리는 지역으로 깊은 역사의 흔적을 만날 수 있는 해저터널부터 데이트코스로 좋은 동피랑 마을과 추억을 쌓기에 그만인 유명한 통영루지 카트체험장, 우수한 정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통영케이블카까지 볼거리가 많은 지역이다.

당일치기로 떠나기에도 좋으며 통영루지까지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서호시장에서는 고소한 빼떼기죽부터 충무김밥과 담담한 시락국까지 사람의 정이 묻어나는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이러한 메뉴 외에도 여행객들은 통영여행 시 통영 맛집을 많이 찾는데, 그 중에 하나가 바로 통영 횟집 민수사로, 통영시가 지정한 맛집으로도 손꼽힌 바 있는 통영 맛집이다.

넓고 쾌적한 내부 손님들이 들여다볼 수 있는 오픈 형식의 주방을 가지고 있는 자연산 전문 통영 횟집이다. 기본반찬까지 다양하게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딱새우와 문어초샐러드 외에도 신선한 소라회, 해삼, 멍게 등의 제철 해산물을 즐길 수 있으며, 신선한 해산물뿐 아니라 자연산 회까지 맛볼 수 있는 곳이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넓은 좌석들이 손님들을 맞이해주며 손님들이 기분좋은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사장님과 직원들이 항상 미소로 맞아주는 곳이다. 바다가 바로 보이는 우수한 뷰를 즐기며 식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눈도 입도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곳이다.

또한 싯가에 따라 매일 제공되는 주요생선들이 달라지며 종류가 상당히 다양하다. 무공해청정지역에서 들여온 어종들만 사용하여 요리하여 손님상에 내고 있으며, 스끼들의 종류가 다양하고 맛이 좋은 곳이다. 신선한 회에 수많은 종류의 스끼를 동시에 즐길 수 있으며, 인심 좋은 사장님이 부담없는 서비스까지 제공해주고 있어 걱정 없이 밑반찬을 리필하여 푸짐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거기에 손님들이 편하게 주차를 할 수 있는 주차공간까지 건물 앞에 마련되어 있어, 자가용이나 단체 차량을 타고 온 여행객들이 이용하기에도 적합하다.

영업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30분까지 하고 있으며, 최대 수용인원이 90명이기 때문에 단체로 식사를 하거나 회식을 할 수도 있는 곳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