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한반도 정세 진전과 북미간 대화 환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3.13 09:35
한국 특사단의 북한 지도자 김정은 및 트럼프 미 대통령 방문과 북미 정상회담 합의 등을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베이징=AP/뉴시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외교 행보가 연일 대박을 치고있다. 12일 오후 방북과 방미결과 면담을 위해 정 실장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간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정 실장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35분간 시 주석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방북과 방미결과를 설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한 초청 메시지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지지한"면서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한다.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현재 가장 큰 규모의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기간이다. 이런 시기에 정 실장을 만난 것은 한반도 정세에서 '차이나 패싱(중국이 배제되는 상황)'은 안 된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은 이날 시 주석 외에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王毅) 외교부장 등과 총 7시간 가량 만남을 가졌다. 방중을 마친 정 실장은 13일 바로 모스크바로 출발해 1박 2일 일정으로 러시아 측에 방북과 방미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한편, 정 실장이 방러 기간에 누구를 만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러시아는 오는 18일 대선을 앞두고 있어 블라디마르 푸틴 대통령과의 면담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