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증 앓는 두 절친 소녀, 인스타그램 시작한 ‘뭉클’한 이유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3.13 11:55
사진=인스타그램
백색증(알비노)을 지닌 두 소녀가 보통 사람과 다른 외모도 충분히 아름다울 수 있음을 알리려고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호주에 사는 두 백색증 소녀가 자신들의 질환에 관한 사람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인스타그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새미 맥컴과 루시 카펜터라는 이름의 두 소녀는 모두 선천적으로 눈과 피부, 그리고 모발의 색소에 이상이 생기는 ‘눈피부 백색증’(oculocutaneous albinism)을 가지고 태어났고 관심사가 같아 절친한 친구가 됐다.

두 소녀가 인스타그램을 시작한 계기는 얼마 전 질롱에서 열린 백색증 모임에 참석했을 때 만난 한 여성 때문이다.
이 여성은 생후 6개월 된 백색증 아기를 데리고 나왔는데 두 소녀에게 귀여운 옷과 액세서리 등을 착용한 자기 딸 사진을 보여주며 인스타그램을 권했다는 것이다.

이제 두 소녀는 자신들의 인스타그램 페이지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자신만의 개성을 포용하길 바라고 있다.

두 백색증 소녀는 종종 좋아하는 옷가게에 들러 드레스룸에서 옷을 입어보거나 구매한 옷을 침실에서 입고 그자리에서 사진을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있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인스타그램을 하면서 자신들에게 패션과 사진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의견을 받아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한다.

백생증을 앓고 있는 두 소녀는 자신들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더 많은 사람에게 알려지길 바라며 언젠가 패션모델이 되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