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산먼지 사업장 집중 단속 '대기질 개선 나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입력 : 2018.03.16 14:42

서울시가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점검 단속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에서는 오염원에 대한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3월부터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에 대해 단속반을 구성하여 1만㎡ 이상 대형사업장 491개소에 대해 집중적인 점검‧단속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단속사항은 ▴대형공사장 야적토사 및 비포장면 덮개 설치, 훼손부분 원상복구 여부 ▴토사 운반차량 과적 및 세륜·세차시설 설치·가동 여부 ▴ 주변도로와 나대지, 공터의 청소 상태 등이다.

점검·단속 결과를 토대로 비산먼지가 많이 발생한 사업장 주변에 대해 물청소를 실시하는 등 후속 조치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봄철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시, 자치구가 각종 건설 공사현장에 대해 집중단속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교통 분야의 대기 오염물질을 줄여 나가는 정책과 함께 공사장 등 비산먼지 발생을 줄여나가는 것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 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금번 점검‧단속과는 별도로 지난 2월 27일 발표한 ‘미세먼지 고농도시 서울형 비상저감조치 개선 8대 대책’에 따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시민, 자치구와 함께 특별단속반을 구성하여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