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가상화폐 기술 인정하지만 투자 부작용 대응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입력 : 2018.03.21 10:20

▲G20 재무장관회의를 앞두고 가상화폐 시세가 20일 반등세를 보였다/사진=뉴시스
G20 회원국들이 2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기반 기술의 잠재성은 공감하지만 투자자 보호 등 부작용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 공조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G20 회원국들은 회의에서 가상화폐의 기반 기술이 금융시스템의 포용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경제 전반을 향상시킬 수 있는 잠재성이 있다는데 공감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소비자·투자자 보호가 취약하고 조세회피와 자금세탁 등 범죄 악용 가능성도 있다고 합의했다. FSB(금융안정위원회), FATF(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등으로 중심으로 관련 이슈를 연구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제 공조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 국가의 무역 규제가 다른 국가의 연쇄적인 보복을 일으켜 '무역 규제의 도미노'를 야기하는 '전염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상 마찰이 세계 경제의 실질적인 위험요인이 되지 않도록 다층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하고 규범에 기반한 국제무역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내세웠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