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FTA, 北비핵화 협상 후로 연기 가능"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기자입력 : 2018.03.30 10:1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하루 만에 협상 결과를 번복하는 견해를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리치필드에서 열린 인프라 계획 관련 행사 연설에서 한미FTA 개정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끝날 때까지 연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전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합의는 양국 노동자들에게 위대한 거래다. 한미 양국은 중요한 안보 관계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경제와 외교 문제를 연계하겠다는 카드를 들고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나는 북한과의 거래가 이루어진 이후로 (한미 FTA 개정을) 미뤄둘 수 있다”며 "한국은 지금까지 매우 잘 해왔다. 하지만 우리는 계약을 잠시 뒤로 미루고 모든일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imgo626@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