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전자문서 공동사업’ 다국적 컨소시엄 협약 체결

핸디소프트-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등 총 7개사로 구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5.05 03:06

-글로벌 시장 대상, 전자문서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네트워크 공동 개발 예정


블록체인기술 기반의 전자문서, 보안, 통신 등 관련업체들이 글로벌진출을 위한 전자문서 공동사업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하고, 공동사업 협약을 5월 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기록물관리솔루션 전문기업인 ‘핸디소프트’를 포함하여, 공인전자문서사업자인 ‘한국무역정보통신’, 보안전문기업인 ‘한컴시큐어’, 통신사업자인 ‘세종텔레콤’, 블록체인플랫폼기업인 ‘엑스블록시스템즈’, 바스아이디[BaaSid International Lab(S) Pre Ltd(일본)], 피알오[P.R.O Co.,Ltd(일본)] 등 총 7개사로 구성되었으며, 각 사의 전문영역에 맞게 사업구조를 설계하여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컨소시엄 참여사들은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의 활성화와 글로벌 전자문서보관 사업 확대를 위해 전자문서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데이터 관리 시스템과 전자문서 보관 시스템 구축에 착수하여, 차별화된 탈중앙화 분산저장관리 시스템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컨소시엄을 주도한 핸디소프트 장인수 대표와 엑스블록시스템즈에 김승기 대표는 “이번 컨소시엄은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수요가 향후 폭발적으로 증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블록체인기반 전자문서 발급과 유통 시스템, 인증시스템, 전자문서 보관시스템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필요성을 각 파트너사가 충분히 인식하고, 이를 확대하기 위하여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공동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국내 제 1호 공인전자문서센터인 한국무역정보통신의 지원을 받아 향후 각 분야의 글로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확대해 국내·외 의료, 공공, 정부기관, 민간분야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의 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전자문서 시장규모는 2020년에 5조원, 글로벌 전자문서관리시스템(EDMS: Electronic Documents Management System) 시장의 경우 2024년까지 60억 달러를 초과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최근 4차 산업혁명과 블록체인기술 발전을 위해 정부는 전자문서관련 법령을 개정하는 등 전자문서와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위해 활발히 움직이고 있어 블록체인기반 전자문서 시장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pyoungbok02@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