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떠오르는 축구스타의 남다른 몸값은? "매년 1억 이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구민호 기자입력 : 2018.05.06 10:16
사진=이승우 선수 트위터 캡처

이승우 축구선수가 이탈리아 프로축구에서 골을 선보여 데뷔식을 무사히 끝냈다.

6일 베로나는 이탈리아 밀라노 산시로에서 열린 22017-2018시즌 세리아A(1부 리그) 36라운드 AC밀란과 원정경기에서 1-4로 졌다. 하지만 이날 이승우는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뒤 경기장을 종횡무진하며 뛰어난 활약을 뽐냈다.

특히 후반 40분 이승우는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쳐낸 공을 페널티지역 전방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팀 내 골을 넣었다. 이번 골은 팀내 유일한 득점일 뿐만 아니라 이승우의 시즌 첫 골이었다. 하지만 베로나는 7승4무25패(승점25)로 앞으로의 두 경기의 결과에 상관없이 2부 리그로 강등된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신예 축구스타인 이승우는 베로나로 이적 당시인 지난 2017년 여름 연봉 약 65만 유로(약 8억 8000만원)에 4년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집과 차량을 포함한 별도의 인센티브를 받으며 매년 10만 유로(1억 3000만원)씩 연봉이 상승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승우는 이적 당시 인터뷰에서 "돈이 드는 취미 같은 것도 없다"며 "그저 부모님께 좋은 집 한 채 사드릴 수 있으면 행복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