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구민들의 정신건강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무료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05.11 10:10
청년들이 스트레스가 심하여 스스로 고통을 경험할 때, 생각하고 지각하는 방식에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일부에선 이러한 경험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다가 점점 악화되어 정신증(사고함에 있어서 부자연스러운 증상)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이러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과 가족을 위해 조기정신증사업을 추진한다.

조기정신증사업은 정신증 초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조기치료 및 교육으로 정신증 회복을 돕는다. 또한 병원 치료 이후에 사회로부터 고립되어 만성화단계로 접어드는 것을 예방하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회적응을 향상시키는 정서적 지지상담, 사회부적응에 대한 개별적 인지상담, 외부활동을 통한 사회기술훈련, 대인관계 훈련을 통한 자아 존중감 향상, 가족상담·교육 등 통합적 정신건강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중증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매주 수요일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캘리그라피 재활프로그램을 양천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무료로 운영한다.

캘리그라피는 글씨를 아름답게 쓰는 것으로 인지기능을 끌어올리고 감정을 환기시키는 효과가 있다. 한 참가자는 “글씨를 이렇게 예쁘게 쓸 수 있는 줄 몰랐는데, 너무 재미있고 수업시간이 기다려져요.”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기정신증사업과 관련된 상담 및 서비스를 원하거나, 캘리그라피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은 주민들은 양천구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문영신 의약과장은 “요즘은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건강관리도 중요하다.” 며 “주민들은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구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많이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