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성감정노동자를 위한 ‘힐링 여행’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05.16 11:45
경기도가 여성 또는 청소년 지원시설에 근무하는 상담사 180명을 대상으로 여성감정노동자 지원 프로그램 ‘나를 만나는 힐링 여행’을 실시하고 있다. 

3회차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힐링 여행은 1회차(5월 9일~10일), 2회차(5월 15일~16일)에는 여성긴급전화 1366, 성폭력상담소, 가정폭력상담소, 여성의 쉼터 등 상담사 120여명이 참여했고, 17일과 18일 진행되는 3회차 힐링여행에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청소년쉼터 상담사 60여명이 참여한다.

지난 해에는 1366경기센터 등 4개 기관 58명에게 스트레스 측정과 소진예방 교육을 시범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올 해는 대상자를 확대해 한국형 감정노동평가 척도(K-ELS)와 사회심리적 스트레스 지수(PWI)를 통해 개인별 스트레스 강도를 측정하고, ‘경기도 감정노동자 권리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과 마음 치유 및 힐링 코칭 교육을 실시했다.

또, 양평 두물머리와 용문사 산책, 레일바이크 등 다양한 체험활동과 콘서트 공연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스스로 회복력을 되찾을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1박 2일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도는 참여자 중에서 감정노동 척도가 고위험군으로 분류되거나 본인이 교육을 희망하는 경우 8월까지 3개월간 집중 심리상담과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길관국 경기도 여성정책과장은 “경기도 감정노동자는 전체 취업자의 32%에 해당하는 200만 명에 달하며, 그 중 62%가 여성 근로자인 만큼 여성감정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