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전종서, 포부와 달라던 행동은? “당당하게 보여주겟다”더니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5.17 09:52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버닝’의 배우 전종서가 신인의 당찬 모습과 상반되는 모습으로 빈축을 샀다. 

전종서는 최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버닝’ 칸 영화제 출국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바 있다. 이날 ‘버닝’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했다.

특히 전종서는 ‘신인 배우에게 갑자기 쏟아지는 집중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을 받고 “영화 ‘버닝’ 속 제 모습이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지에 대한 부담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전종서는 “다만 제가 소화하고 있는 스케줄이 모두 처음 겪어본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 부담된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또 전종서는 “영화 ‘버닝’에서 보여드리는 제 모습도 저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어떤 사람인지 당당하게 보여드릴 것이다”라고 당차게 말했다.

하지만 15일 칸 출국길에서 보여준 전종서의 태도는 ‘버닝’ 기자회견 당시 당찬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컨디션 탓인지 얼굴을 가린채 카메라를 피하기에 바쁜 모습을 보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