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우 그의 평소 성격은?...“잘 잊어버린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5.23 20:56
사진=넥센히어로즈 제공

조상우 넥센히어로즈 선수가 박동원 선수와 성폭행 혐의에 휘말렸다. 이에 넥센의 희망이라 불린 조상우, 박동원 선수에 대해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조상우 선수는 스포츠동아와 인터뷰에서 실제 자신의 성격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첫 한국시리즈 진출 무대에서 뛰어난 성과를 나타낸 조상우 선수는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특별히 노력하는 건 없다. 그냥 ‘마음을 편하게 먹자’고 생각을 하면 그렇게 된다”며 “그날 첫 공이 잘 안 들어가서 ‘가운데만 보고 던지자’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그 다음 공도 원하는 대로 안 가서 ‘오늘은 어깨가 말리는 날이구나’ 싶었다”며 “물론 그 날은 속이 많이 상했지만, 자고 일어나니 금방 잊어 버렸다”고 남다른 정신력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조상우 선수는 “경기를 하루만 하는 건 아니다. 다음 경기에서 잘 던지면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주위의 ‘타고난 강심장’이라는 평판에 “그런 것도 아니다. 그냥 원래 뭐든 잘 잊어버리는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