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름철 노숙인 폭염보호대책 중점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05.31 11:04
경기도는 여름철 폭염과 일사로부터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해 6월부터 9월까지 ‘2018년 노숙인 폭염 보호대책’을 추진한다.

도는 내달 1일부터 31개 시군 및 노숙인 시설과 함께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경찰서, 소방서,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유지한다. 현장대응반은 노숙인 발생 위험 지역을 1일 2회 이상 순찰하고 상담을 통해 시설입소와 무더위쉼터 이용을 권할 예정이다.

도내 노숙인 수는 지난 4월말 기준 총 934명이다. 이중 804명은 일시보호시설, 자활시설, 재활‧요양시설에 입소해 있으며, 130명은 수원역, 모란역, 의정부역 주변 등 거리에서 생활하고 있다.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와 일시보호시설을 활용한 무더위쉼터는 열대야를 대비해 야간에도 개방하며 24시간 냉방을 가동한다. 쉼터에서는 세탁‧샤워시설 사용이 가능하며 생필품도 함께 제공한다. 이 밖에 노숙인 생활시설 숙소 일부를 무더위쉼터로 탄력적으로 사용하며, 쉼터 공간이 부족할 경우 인근 고시원, 여인숙 등을 확보해 잠자리를 지원한다.

노숙인이 거리생활을 고집하는 경우 응급의약품, 냉수, 쿨토시 등 구호물품을 지급한 뒤 집중적인 상담과 설득을 통해 무더위쉼터 이용을 유도하고, 설득이 어려우면 거리순찰과 상담 시 수시로 건강상태를 확인해 병원입원 등 적극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특히 알콜중독‧정신질환 등 중증질환자는 상담원들이 특별 관리해 지속적으로 안부를 확인하고, 정신과 및 내과 의사와 정신보건전문가로 구성된 위기관리팀을 가동해 위급상황 발생 시 보호시설 또는 병원으로 연계하고 사례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노숙인 진료시설 및 시군별 노숙인 의료지원 협력기관과 함께 적극적인 치료를 유도해 노숙인의 건강과 안전을 지속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라호익 경기도 복지정책과장은 “노숙인은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현장 순찰반 운영을 강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상담진행 및 자립프로그램을 지원해 사회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