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무릎까지 꿇어 호소했는데’...“박빙도 아니였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6.13 20:22
사진=장제원 SNS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JTBC ‘뉴스룸’에서 이번 6·13 지방선거의 참패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13일 KBS, MBC, SBS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는 대구, 경북을 제외한 표심이 더불어민주당을 쏠리는 모습을 보였다.

참패에 가까운 결과에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SNS을 통해 ‘사퇴’를 추측케하는 글을 올리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은 이날 JTBC ‘뉴스룸-대전환 한반도, 우리의 선택’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과 토론에 나서면서 ‘역대 보수정당 사상 가장 힘겨운 선거’라고 표현했다.

이후 홍준표 대표의 의미심장한 글에 대해서는 “참담한 결과”라며 “홍준표 대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어 “박빙에서 승부가 갈린 것도 아니다”라며 당 전체가 반성하고 현시점의 문제점을 고찰하고 깨고 나갈지, 고심하는 시기를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