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남경필, 1위 격차 좁힐 수 있을까...승리의 기운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6.13 21:53
사진=남경필 후보 SNS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남경필 후보가 13일 진행된 6·13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큰 격차를 보이고있다.

경기도지사 남경필 후보는 13일 KBS, MBC, SBS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33.6%로 59.3%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그간 경기도지사 남경필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숱한 논란을 지적하며, 이번 선거에서 승리를 확실시했다.

지난 5일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 나선 경기도지사 남경필 후보는 “여러분 제가 다시 도지사에 당선될 것 같습니다”라며 ‘땅투기’ 논란 등 자신을 향한 네거티브 발언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이렇게 네거티브하는 것을 보면 저한테 승리의 기운이 기울고 있는 것 같다”며 “지난 4년 동안 일자리 넘치고 따뜻한 경기도를 위해 일해왔다. 앞으로 4년 연정을 통해 일자리 넘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간곡한 호소를 나타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