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 ‘참패 책임 본인이 진다’...곧 거취 밝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유나 기자입력 : 2018.06.14 00:35
사진=홍준표 SNS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13일 KBS, MBC, SBS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곧이어 자신의 SNS을 통해 ‘THE BUCK STOPS HERE’라는 미국 제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의 말을 인용해 본인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후 여론에서 홍준표 대표를 향해 ‘사퇴’설을 제기하자, 홍준표 대표는 곧이어 추가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홍준표 대표는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비참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전해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대구, 경북 지역을 제외한 보수 진영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