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시민사랑방, 시민들에게 엄청 인기 있어요 !

광역시 최대규모 / 대구시2015년부터 26회, 13,387명 방문 상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6.28 13:01
▲건강증진 상담(구청 보건소)
대구시는2015년부터 현장중심의 민원행정을 위해 시, 구․군, 대구지방국세청 등 17개 유관기관과 협업으로 현장 방문 민원장터를 꾸려서, 건강상담․취업알선․세무 등 19개 분야의 생활민원 상담실을 열어 서민들의 다양한 질문을 해결하고 있다.


대구시는 민선 6기부터 현장중심 행정구현을 위해, 노약자 등 행정기관 방문이 쉽지 않은 취약계층 시민들의 불편과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해결하려고 현장민원장터 ‘찾아가는 시민사랑방’ 운영을 시작하였으며, 민선7기에도 더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전국 시·도 중최대규모의 민원상담실로 운영해 왔으며 2015년 8회 4,077건 상담으로 출발하여 2016년 8회 4,106건, 2017년 9회 4,644건으로 1회 평균 510여건을 상담하였다. 주요상담분야는 보건(47%),건강체크(13%), 세무·연금(5%), 복지·일자리·생활불편·법률(4%), 전기요금·수도요금(3%) 순이다.

올해는 3월 21일(수) 남구에 위치한 도시철도 1호선 영대병원역에서 첫 시행한 후, 6월 29일(금)에는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구 ‘두류역 지하상가 만남의 광장’에서, 7월 13일(금)에는 중구에 위치한 ‘반월당역 만남의 광장’에서, 7월 26일(목)에는 달성군 ‘화원역’에서 순차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참여기관은 대구시, 구․군, 보건소를 비롯해 17개 유관기관(지방국세청, 지방병무청, 국민연금공단,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건강관리협회, 한전대구지부, 대구지방보훈청 등)이며, 60여 명으로 상담반을 편성, 지방자치단체와 중앙부처 및 산하기관이 협업하여 시민불편 상담과 해결에 나서고 있다.

9개 분야로 시작한 상담분야는 일자리,사회복지, 건강관리, 국세 및 지방세,생활법률, 국민연금, 건강보험,보건상담, 전기요금, 수도요금, 금융정보, 소비자 불만사항, 생활불편민원 등 19개 분야이며, 6월 보훈의 달을 맞아 보훈 분야 상담이 추가된다.

대구시 진광식 시민행복교육국장은 “취약계층 시민들은 세무, 신용회복등 상담으로 해결할 문제도 그냥 넘기는 경우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민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상담분야 확대하여 전국에서 앞서가는 민원서비스 최고도시의 역할을 이어가는데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