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여름 휴가철 대비 여객선 이용실태 점검 '안전 뱃길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04 11:58
하계 휴가기간 중 연안여객선 이용객 증가에 대비하여 연안여객선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오는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제주해양수산관리단, 선박안전기술공단 제주지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도내 연안여객선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제주자치도 면허 여객선은 가파도 및 마라도 항로를 운항중인 여객선 4척(모슬포1호, 21삼영호, 송악산 101호, 송악산 102호)이다.

이번 점검에는 승하선 및 접안시설, 안전설비, 여객선 승선권 구입 및 개찰 시 신분증 확인 여부, 여객 편의시설에 대해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종사자 대상 안전 및 친절교육을 실시하여 관광객 등에게 편안한 여행이 되도록 도울 것으로 보인다.

제주자치도 김창선 해양수산국장은 “여객선 운항 상황 및 여객 편의시설 이용 실태 등을 점검함으로써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고, 관광객 등 도내 방문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뱃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년 하계 휴가기간(7~8월) 마라도 및 가파도를 운항하는 도내 여객선 이용객 수는 27만여 명으로 연간 이용객수의 18.5%를 차지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