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정리 안 되던 입장차 좁혀질까?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7.10 08:38
사진=뉴스1 제공
유투버 양예원 사건 관련해 정리되지 않던 입장 차이가 어떻게 정리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양예원 사건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조사를 통해서는 물론이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줄곧 양예원의 주장이 허위라고 강조해왔다.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제작진은 ‘양예원 사건’이 발생했다는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러나 해당 스튜디오는 이미 대표가 바뀐 상황이었다. 바뀐 대표는 "그때 당시 그분의 상호와 제 상호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양예원 사건의)전 실장을 알고 있다. 인물사진을 찍을 때 대행해주는 사람이다. 장소를 빌려주고 모델을 섭외해주고 촬영을 주관하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당시 양예원 사건의 스튜디오 실장 A씨가 운영하던 홈페이지에는 촬영 회원을 모집하는 글이 다수 게시되어 있었다.

'한밤'은 이어 A씨가 다른 매체를 통해 해명한 말을 공개했다. A씨는 양예원 사건과 관련해 "사진 작가들이 (양예원을)만지거나 그런 적은 없다. 허위사실이다. 오히려 (양예원이) 촬영을 더 잡아달라고 했다"면서 "당시 작가들 중 한 분이 유출했는데 저를 고소하니 억울하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