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초등학교 교사 사망, 왜 스스로 목숨 끊었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7.11 10:21
사진=뉴스1 제공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께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 교사 A(44)씨가 목을 매 사망한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구례의 모 초등학교 교사 A씨는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에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는 점심시간에 학생들이 급식을 먹으러 나간 사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는 주변 동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례의 모 초등학교 측은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 상담 및 치료를 할 방침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