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워마드 지지? ‘관심병’도 지나치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7.12 08:31
사진=뉴스1 제공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최근 성체 훼손 논란을 일으킨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를 옹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페미(페미니즘)는 정신병이니까 '한남'(한국 남자를 비하하는 단어) 찔러 죽여도 감형시켜라"는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워마드 정말 웃기다. 충성"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이날 한서희는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XX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 난리는. 환멸 난다. 진심. 워마드 일베 따라 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서희가 올린 워마드 관련 글은 현재 삭제 된 상태다.

한서희는 이러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기사화되자 12일 "또 XXX 시작하냐? 워마드 패지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했냐 진짜 여혐민국 개 환멸나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지난 10일 워마드에서는 가톨릭 미사에서 사용되는 성체를 훼손한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워마드 논란과 관련해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현다"라며 "믿음 유무를 떠나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