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제5회 고향마실 페스티벌 개최...도농교류 활성화 이끄는 견인차 역할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12 11:37

사진 = 충남도청

충남도가 14일부터 이틀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고향의 맛과 정을 느낄 수 있고 농촌의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2018년 제5회 고향마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고향마실 페스티벌은 도가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충남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와 대전MBC가 주관해 진행된다.

도는 지난 2014년부터 대전·세종시와 호혜적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고향마실 페스티벌을 추진, 마을 자치역량 강화 및 농촌체험 독자적 브랜드 고향마실의 인지도 제고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고향마실 페스티벌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도농교류 한마당으로, 충청권을 넘어 전국적인 농촌체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으며, 도농교류 활성화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

올해에는 방문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TF팀 구성, 관계자 의견수렴을 실시하는 등 세부 프로그램 구성 및 효율적인 추진 방안을 마련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도내 130개의 농촌체험휴양마을 가운데 특색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53곳을 비롯해 대전, 세종 각 3씩을 더해 총 59곳의 농촌체험휴양마을이 참여한다.

개발 마을체험 이외에도 메기잡기, 곤충체험, 봉숭아물들이기, 옥수수 따기, 도자기 만들기 등 공통체험을 마련해 방문객의 참여를 높일 예정이다. 공통체험의 경우 개별 마을체험을 참여할 경우 발급하는 스티커 개수에 따라 선착순 무료로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충남 농촌체험휴양마을의 넉넉한 인심과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만나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제5회 고향마실 페스티벌에 가족과 함께 오셔서 농촌의 좋은 추억을 쌓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